아역스타 특집 출연
이건주, 술집서 혼났다?
"다른 사람 보는 것 같아"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김성은이 '미달이' 연기를 자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아역스타 특집으로 이건주, 김성은, 이영유, 왕석현이 출연했다.

'전원일기' 순돌이 이건주는 "내가 올해 42살이다. 가끔 친구들과 술 한 잔 할 때가 있지 않나. 그럼 날 그렇게 혼내신다. 나이도 어린데 어디서 술을 먹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순풍산부인과' 미달이 김성은은 "주변에서 많이 말해주니까 어쩌다가 볼 때도 있다. 그러면 다른 사람 보는 것 같다. 신기하다고 생각하게 된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또 "어린 미달이를 봤을 때 어떤 것 같나?"라는 MC 김용만의 질문에 "잘하는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