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생활 전해
"1300원짜리 토스트 먹어"
홍콩에서도 인정한 미모
'국민영수증'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국민영수증'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국민영수증' 황보가 대인기피증을 겪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Joy '국민영수증'에는 황보가 출연했다.

황보는 "1년 6개월 홍콩에 살았다. 유학이라기보다는, 돈은 잃었지만 경험으로 얻은 게 많았다. 홍콩에서 12평 집에 살았는데 월세가 200만원이었다"라고 말했다.

송은이는 "월세만 하면 1년에 3600만원이 들어갔는데"라고 말했고, 황보는 "전체 지출이 4000만원이었다. 처음에는 1300원짜리 토스트만 먹었다. 그런데 내가 뭘 하겠다고 그러지? 싶어서, 아르바이트를 했다"라며 광고 모델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황보는 "지하철 타고 캐스팅하고 미팅을 했다. 거기서 친구들을 만나서 문화를 빨리 배우게 됐다. 너무 지쳐있었다. 다녀와서 너무 좋아진 건, 대인기피증이 없어졌다. 다 나쁘게만 보이지 않는다는 것. 연예인 되기 전의 모습으로 돌아갔다"라고 말했다.

김숙은 "황보를 보러 홍콩에 갔었는데, 가는 곳마다 휘파람을 불어서 왜 그런가 했는데 황보 때문이었다"라며 "국립공원이 5시까지였는데 닫았던 문을 열더라. 전세계 어딜 가도 패피는 패피다"라고 극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