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과 제주 여행
"비밀 봉인하고 싶어"
'찐팬' 윤도현 출연
'한 번쯤 멈출 수밖에' / 사진 = KBS 제공
'한 번쯤 멈출 수밖에' / 사진 = KBS 제공


'한 번쯤 멈출 수밖에' 국민 록커 윤도현이 이선희를 만나면 꼭 해 보고 싶었다는 것은 무엇일까.

27일 방송되는 KBS 2TV '한 번쯤 멈출 수밖에'에서는 한겨울 봄을 찾아 떠난 이선희, 이금희가 가수 윤도현과 만나 제주도 여행을 하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제주도로 향한 이선희와 이금희는 코발트 빛 바다가 아름다운 그림 같은 해변에서 기다리고 있던 윤도현과 만났다.

서울을 오가며 제주 살이 중인 윤도현은 "제주도는 자연이 항상 가까이에 있고 조용해서 집중도 잘 된다"며 뮤지션으로 느끼는 제주도의 매력을 전했다.

하지만 제주도의 바다와 바람으로 낭만을 듬뿍 충전하던 이선희가 "겨울 바다에 자주 와?"라고 묻자 윤도현은 "자주는 안 오죠. 추우니까!"라는 제주도민다운 현실적인 답변으로 웃음을 불러왔다고.

그런 가운데 첫 목적지에서부터 세 사람은 "무슨 고대 유적지 탐방하러 온 거 같지 않니?", "여기다 비밀을 말해서 봉인해야 할 것 같다"며 감탄사를 연발했다고 해 과연 제주도민 윤도현도 몰랐던 숨겨진 명소는 어디일지 세 사람의 신비한 제주 여행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선희는 윤도현의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꿈꾸는 소년 같다"라 생각했다면서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았던 무명 시절 윤도현의 공연장을 찾아갔었던 일을 밝혀 윤도현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데.

과거 자신의 방 안을 이선희 사진으로 가득 채울 만큼 '이선희 덕후'였다는 윤도현은 "열심히 살아서 언젠가 이선희와 만나면 꼭 하고 싶었던 것이 있었다"고 해 과연 소년 윤도현이 최애 스타와 함께 하고 싶었던 것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선희, 이금희, 윤도현과 함께 하는 가슴 탁 트이는 한겨울 제주 바다 나들이가 펼쳐질 '한 번쯤 멈출 수밖에'는 27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