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은, ‘배드 ‘앤 크레이지 종영 인터뷰
사서 고생하는 ‘이희겸’ 캐릭터 소화
사진제공=시크릿이엔티
사진제공=시크릿이엔티


배우 한지은이 차기작에 대해 언급했다.

한지은과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tvN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극본 김새봄)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동욱 분)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 분)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 회복 히어로 드라마.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의 참여로 방영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한지은은 극중 문양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 1팀 경위 이희겸 역을 맡았다. 곱상한 외모에 부유한 집안에서 자란 이희겸은 일만 많고 위험하고 알아주는 사람 없다는 마약범죄수사대에 지원해 ‘사서 고생하는’ 캐릭터.

이날 한지은은 차기작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현재 촬영중이다. ‘배앤크’와 완전 다르다”라며 “이 친구는 밝고 씩씩하고 명랑한 친구다. 어떤 부분에서는 해맑고… 그런 성격을 갖고 있는 친구다. 희겸이랑은 완전 많이 다른 것 같다”고 소개했다.

이어 “굳이 결로 따지면 귀엽고 밝은 면이 많 기떄문에 ‘멜로가 체질’, ‘꼰대 인턴’에서 연기했던 그 친구들과 결이 비슷할 것 같다”며
“그 친구들과는 물론 또 다른 사람이니까 디테일 적으로 잘 만들어 보는 게 숙제일 것 같다”고 말했다.

한지은의 차기작은 웹드라마 ‘개미가 타고 있어요’. 미스터리한 주식 모임에 참여한 다섯 개미가 주식을 통해 인생을 깨달아가는 '주식 흥망성쇠 휴먼 코미디’를 그린다.

한지은은 “저는 주식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한 종목을 샀다가 큰코를 다쳐서 손절했다. 저랑 안 맞는 것 같다”며 “공부를 해볼까 마음도 먹었지만 저랑 성격이 잘 안 맞는 것 같다.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저랑 다르게 주식에 대한 긍정적인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가 입문 하자마자 손절하고 아닌 건 빨리 포기하자는 성격이라면 제가 맡은 윤민서라는 캐릭터는 조금씩 하나씩 발전해나간다”며 “이 작품을 통해 주식에 다시 한 번 도전해 볼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