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 사로잡았다
로맨스→카리스마
반전 매력 설렘
'꽃 피면 달 생각하고' / 사진 = KBS 제공
'꽃 피면 달 생각하고' / 사진 = KBS 제공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변우석이 직진 매력으로 또 한 번 안방을 뜨겁게 달궜다.

2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는 이표(변우석 분)가 강로서(이혜리 분)의 마음이 이미 남영(유승호 분)에게 향해 있음을 알고서도 고백을 전하는 직진 행보로 극 전개에 활력을 더했다

앞서 강로서의 아버지 강익찬(이성욱 분)과 형 성현세자(박은석 준)의 죽음이 연관된 사실을 알게 된 상황. 이표는 심헌(문유강 분)의 손목 표식을 발견한 남영의 이야기를 듣고는 그에게 강익찬의 검안서를 건넸고, 이어 성현세자의 직접적인 사인에 대한 실마리를 풀어가며 사건의 진실에 한 걸음 더 다가서며 극의 몰입을 극대화했다.

남영을 향한 강로서의 마음을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물러서지 않는 이표의 직진 면모는 로맨스를 가속화했다. 곱게 단장한 강로서를 보고 애정 가득한 눈빛을 보냈고, 강로서의 복잡한 심경을 단숨에 알아채고 술벗으로서 함께 술잔을 부딪치며 오로지 강로서 만을 위한 온기를 뿜어냈다. 또 별주부전의 이야기에 빗대어 "토끼 선생. 용궁에 가서 나하고 감흥로 마십시다. 내 벼슬도 주고, 귀한 여인으로 만들어 주겠소"라고 다시 한번 강로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 한결같은 순정으로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세자빈 간택에 참여한 한애진(강미나 분)을 지켜본 뒤 자신의 마음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말하며 상처받을 한애진을 미리 걱정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당돌한 반응을 보이는 한애진의 모습에 자신도 모르게 웃음을 터뜨리며 새로운 관계 변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이표의 당차고 확실한 성정이 변우석의 빛나는 비주얼,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과 만나 회를 거듭할수록 반짝이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내면의 상처를 담은 씁쓸한 표정, 진심을 묻어낸 눈빛 등 디테일을 살린 연기로 배역의 싱크로율을 높이며 왕세자 이표를 완벽히 그려내고 있는바. 이에 매회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고 있는 변우석이 앞으로 펼칠 이표의 서사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