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년 전 과거 해석
윤회의 이야기
감정적인 충돌
'불가살' / 사진 = tvN 제공
'불가살' / 사진 = tvN 제공


'불가살' 속 모든 업보의 시작점이 점차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속 천 년 전 과거가 베일을 벗으면서 태초에 한 쌍이었던 두 불가살과 그에 얽히고설켜 되풀이되는 인연들이 드러나고 있다. 그 길고 깊은 서사 속 어떤 퍼즐 조각이 맞춰졌을지 지금까지 드러난 단서들을 짚어봤다.

먼저 당시 한반도에 존재한 두 불가살은 단활(이진욱 분)과 불가살 여인(권나라 분)이었다. 여인의 환생인 민상운(권나라 분)이 떠올린 기억 속에는 불에 탄 마을과 처참히 죽어있는 인간들의 그리고 그 시신들 사이에 칼을 든 단활이 있었다. 그 모든 일을 벌인 듯 피를 뒤집어쓴 그는 등골이 오싹하리만치 잔인한 웃음을 짓고 있어 충격을 낳았다.

이를 목도한 불가살 여인은 슬픔에 잠겼고 이내 단활에게 분노해 칼을 휘둘렀다. 앞서 천 년 전 인간이었던 옥을태(이준 분)가 기억하는 과거 속 그는 자신 대신 선택받은 동생을 죽였고 현장을 목격한 정체불명의 두 명의 인간까지 없애려 했지만 이를 불가살 여인이 막아섰던 터. 이는 누군지 모를 두 명에 한정되더라도 '불가살'이 인간에게 호의를 가졌음을 엿보인 장면이었다. 이러한 불가살 여인의 면모가 인간을 상대로 참극을 벌인 불가살 단활을 향한 분노를 부른 것일지 추측을 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옥을태가 불가살이 된 순간이 공개돼 보던 이들을 놀라게 했다. 전생의 권호열(정진영 분)의 아들로서 고귀한 신분이었던 옥을태는 선천적으로 약한 몸을 가졌다. 이 때문에 "늘 당신같은 존재가 되고 싶었습니다"라며 불사의 존재 불가살의 힘을 동경하고 원했다. 무슨 일인지 힘없이 쓰러져 있던 단활은 그 말을 듣고 옥을태의 심장에 손을 찔러 곡옥(혼)을 빼냈고 그렇게 그의 심장 한가운데에는 메워지지 않는 검은 구멍이 생겨났다.

또한 불가살 단활이 손에 혼을 쥔 모습은 그가 400년 후 인간 단활이 되어 환생했음을 짐작케 했다. 이에 천 년 전 단활이 인간들을 죽인 게 맞는지부터 불가살 여인과의 관계와 갈등의 이유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더불어 불가살이 된 옥을태는 인간으로 환생한 단활의 가족을 죽인 이유에 대해 "천 년 전에 부탁했잖아. 널 불가살로 만들어달라고"라는 의미심장한 말까지 했다. 옥을태가 혼을 빼앗긴 그날 밤 둘 사이에 오고 갔을 또 다른 비밀에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대목이다.

이렇듯 천 년 전 두 불가살이 존재했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서로에게 칼을 겨눴다. 이후 단활은 불가살의 힘을 탐하던 옥을태의 혼을 얻어 인간으로 환생했다. 남아있던 불가살 여인은 인간 단활의 혼을 가져가 환생을 거듭해 민상운으로 태어났고, 다시 불가살이 된 단활과 만났다. 여기에 자신의 혼이 완벽히 깨지지 않아 온전한 불가살이 되지 못한 옥을태가 있다. 이들과 연을 맺었던 단솔의 환생 민시호(공승연 분), 단솔의 아버지에 이어 형사로 환생한 권호열, 무녀의 환생 혜석(박명신 분), 단활과 단솔의 아들이었던 남도윤(김우석 분)도 윤회를 거듭하며 인연에 휘말린 상황이다.

이들이 점점 업보의 시작점인 천 년 전에 다가갈수록 복수와 슬픔, 원망과 한의 정서가 충돌하며 격렬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과연 그 오랜 시간의 끝에 어떤 진실이 기다리고 있을지, 단활과 민상운 그리고 옥을태를 옭아맨 운명의 굴레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불가살'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