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 강다니엘. / 사진제공=디즈니+
26일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 강다니엘. / 사진제공=디즈니+


배우 강다니엘이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디즈니+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병수 감독과 배우 강다니엘, 채수빈, 이신영, 박유나가 참석했다.

강다니엘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정의감에 두뇌까지 겸비한 열혈 청춘 위승현 역을 맡았다. 이번 드라마는 강다니엘에게 연기 데뷔작이자 첫 주연작이다. 강다니엘은 “신인배우”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내겐 첫사랑 같은 작품”이라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위승현 캐릭터를 ‘원리원칙’이라는 키워드로 소개했다. 강다니엘은 “열혈 경찰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한다. 그러면서도 부끄러움도 많다. 츤데레 성격이다. 주변 동기나 친구들에게 투덜대면서도 챙겨준다. 수석이긴 하지만 완벽하진 않는 캐릭터다. 재밌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연한 사고를 가지고 어떻게 하면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는지 계산을 잘한다. 그런 점에서 동기들도 배워나가고, 승현도 여러 사건들을 겪으며 배워나간다“며 ”저와는 다르다“면서 쑥쓰러워 했다.

강다니엘은 “액션신을 노력했다. 저를 무대에서 모습으로만 기억하는데, 저도 몸 쓰는 걸 처음 해본다. 액션스쿨에 처음 갔더니 감독님이 ‘너 안 싸워봤지?’하시더라. 승현은 경찰대 수석이니 제압을 할 줄도 알아야 한다. 그런 모습을 잘 연기하고 싶어서 액션신에 신경 썼다”고 말했다.

무대와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무술팀과 맞춰야할 때도 있어서 듀엣하는 느낌도 들더라”고 전했다.

'너와 나의 경찰수업'은 겁도 없고, 답도 없지만 패기 하나 넘치는 눈부신 열혈 청춘들의 캠퍼스 라이프를 그리는 청춘물. 디즈니+를 통해 이날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