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전설체전' 방송 캡처
사진=JTBC '전설체전' 방송 캡처


'전설체전' 럭비부와 동계부가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신년특집 예능 '전설체전'에서는 연예부, 럭비부, 격투부, 동계부가 4강전을 펼쳤다.

전반전에는 연예부가 럭비부의 조직적인 패스를 압박 수비로 방어하며 역습의 기회를 만들었지만 럭비부는 환상적인 패스와 몸싸움에서 우월한 고지를 가져가며 럭비부 김현수가 선제골을 먼저 터트렸다. 연예부 에이스 김재환은 발재간을 뽐내며 연예부 공격력을 끌어올렸다. 하지만 럭비부 장성민, 안드레 진, 이성배 등이 추가골을 넣어 전반전은 럭비부가 앞섰다.

후반전에는 연예부가 더욱 공격적으로 경기를 펼쳤다. 럭비부 이성배가 부상으로 경기에서 빠지게 되면서 럭비부는 수적 열세에 놓이는 상황이 발생했다. 연예부는 럭비부를 맹추격했고 박빙의 대결이 이어졌다. 하지만 럭비부가 8대 6으로 승리해 결승에 진출했다.

격투부와 동계부의 경기도 진행돼다. 빠른 스피드의 동계부, 파이터 본능의 격투부 매치는 숨막히는 공수전환의 연속이었다. 견제대상 1호 이대훈은 패스, 태클, 슈팅 그리고 윤동식의 길잡이 역할도 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격투부 못지않은 파워를 가진 모태범과 치열한 몸싸움을 벌여 '뭉쳐야 찬다' 멤버들끼리 맞붙은 광경도 펼쳐졌다. 김준현은 눈 깜짝할 세 골대 그물을 휘날리게 한 슛으로 이동국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대훈은 불굴의 집념으로 추격골을 넣었다.

2대 1로 동계부가 앞선 상황에서 격투부는 한층 다급히 움직였다. 종료 직전 이정수가 쐐기 골을 성공시켜 경기는 3대 1로 끝이 났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