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꽃피달' 방송 화면.
사진=KBS '꽃피달' 방송 화면.


유승호가 과거 자신을 구해준 남자가 이혜리의 아빠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는 남영(유승호 분)과 강로서(혜리 분)의 재회가 담겼다.

이날 이표(변우석 분)와 한애진(강미나 분)는 죽은 줄 알았던 남영이 살아 있고, 강로서와 있는 것을 보고 랐다. 이표가 반가움에 달려들자 남영은 이표가 강로서를 껴안지 못하게 막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한애진 역시 남영이 살아 있음에 안심하며 남영에게 강로서 아버지의 유품을 건네줬다. 한애리가 건넨 물건은 호랑의 모양의 목각인형. 남영은 그 인형이 과거 자신의 집에 난이 일었을 때, 한 남성이 남영을 숨겨주며 "우리 딸에게 주려고 만들었는데 네가 가지라"면서 건넸던 인형과 같은 모양인 것을 깨닫고 충격에 빠졌다. 당시 남영은 무사했지만 결국 남성은 사망했기 때문.

목각인형을 통해 과거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이가 강로서의 아버지 강호현(이성욱 분)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남영은 강로서와 재회 후 "미안하다"며 흐느꼈다. 강로서는 남영을 토닥이며 "괜찮다. 살아있지 않나. 살아있으니까 난 그걸로 됐다"고 위로했다.

남영은 강로서 아버지 강호현(이성욱 분)을 찌른 사람이 심헌(문유강 분)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그리고 심헌을 시킨 사람은 바로 이시흠(최원영 분)이었다.

남영을 부른 이시흠은 강로서 아버지를 언급하며 "노비 출신인 나를 편견 없이 대해 준 유일한 사람"이라며 "그러나 죄는 죄 아니겠냐"고 했다. 이어 "나라 녹을 먹는 관리로서 친분 때문에 죄인을 모른척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남영은 운심(박아인 분)을 만났다. 운심은 "저를 아직 의심하시냐"며 "나리를 살린건 저다"라고 했다. 이에 남영은 "낭자에게 위태롭게 하는 것이라면 난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했다. 운심이 "밀주단과 백년해로라도 할 작정이냐. 모든걸 버리셔야 할 것"이라고 하자 이에 남영은 "낭자에게 빚진 목숨이란 것을 알았다"며 "난 낭자를 지킬 의무가 있다"고 다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