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할매' 박정수./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할매' 박정수./사진제공=채널S


배우 박정수가 출연을 망설였다고 밝혔다.

25일 오전 채널S 예능 '진격의 할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진격의 할매'는 국민 할매로 친숙한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사연자들과 만나 진로, 연애, 결혼, 사회생활 등 장르 불문의 고민 상담을 해 주며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나누는 토크 프로그램이다.

많이 고민하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는 김영옥. 그는 "나 혼자 하라고 했으면 선뜻 못했을텐데, 세 명의 조합이 괜찮겠다 싶었다. 내가 체험하지 않았어도 드라마를 통해 여러 삶을 간접 체험 했으니까 누가 고민을 가지고 오면 이야기하기 쉽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반면 박정수는 출연을 망설였다며 "내가 누구를 상담해줄 만한 사람은 안 된다고 생각했다. 나 살기도 바빠 죽겠는데 누굴 상담하겠나. 그런데 두 선배님들이 한다고 해서 조합은 나쁘지 않으니 옆에 묻혀갈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나문희는 "손주 손녀들이 부모들한테는 안 말해도 할머니한테는 솔직히 말하더라. 솔직한 이야기를 듣고 솔직하게 답하려고 출연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