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찬민 딸' 박민하, 사격 대회 금메달 "만족 못 해, 올림픽이 목표" ('피는 못속여')


방송인 박찬민의 딸 박민하가 사격 천재의 면모를 보이며 사격의 미래로 우뚝 섰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서는 박민하의 사격 대회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박민하는 '제34회 경기도 회장배' 사격대회에 출전했다. 이 경기는 성적이 입시에도 반영되는 중요한 시합. 박찬민과 사격장에 도착한 박민하는 연습시간을 가졌다.

고도의 집중력을 보인 박민하는 만점에 가까운 실력을 뽐냈다. 이를 지켜보던 박찬민은 "이대로만 하면 된다"고 만족스러워하면서도 긴장감을 드러냈다.
[종합] '박찬민 딸' 박민하, 사격 대회 금메달 "만족 못 해, 올림픽이 목표" ('피는 못속여')
드디어 실전. 박민하는 잔뜩 예민해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날카로운 눈빛으로 경기에 집중한 박민하. 첫 발이 중요한 사격인만큼 신중이 쐈지만 낮은 점수에 속하는 9.6.

연달아 쐈지만 낮은 점수가 나오자 박민하의 코치는 타임을 외치고 박민하를 불렀다. 잠깐의 대화 후 차분해진 박민하는 제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초반에 뒤쳐지던 점수는 쌓였고 경기 후반엔 2위, 결국엔 1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종합] '박찬민 딸' 박민하, 사격 대회 금메달 "만족 못 해, 올림픽이 목표" ('피는 못속여')
박찬민은 경기를 끝내고 돌아온 박민하를 반갑게 맞아주면서도 "처음에 너무 헤맸다. 1등이 중요한 게 아니라 목표한 점수를 제대로 내야 했다"고 경기를 분석했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민경은 "아 너무해"라고 눈치를 줬다. 이동국도 "잘했다고 한마디만 해주지"라고 했다.
[종합] '박찬민 딸' 박민하, 사격 대회 금메달 "만족 못 해, 올림픽이 목표" ('피는 못속여')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민하는 "저도 만족하는 점수는 아니어서 아빠의 잔소리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목표는 그냥 1등이 아니라 최고 기록을 넘는 건데 그걸 못해서 아쉬움이 남는다"묘 "최종 목표는 올림픽에 나가는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