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명 탈락자 공개
충격적인 발표
"끝까지 지켜봐 달라"
'방과후 설렘' / 사진 = 펑키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 / 사진 = 펑키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에서 최종 탈락자가 발표됐다.

23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나우)를 통해 '방과후 설렘'이 방송됐다.

이날 '방과후 설렘'은 2학기 기말고사 학년 배틀을 진행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데뷔조 자리를 차지한 7명의 연습생들과 14명의 대기조 연습생들이 공개된 이후 탈락 연습생 명단이 밝혀져 차가운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후 공개된 9명의 탈락자들은 1학년 오유진, 보미세라, 성민채, 최수빈 2학년 이지원, 타케이 카리나, 최사랑, 조수이 4학년 송예림으로 이들은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게 됐다.

특히 1&2학년에서 탈락자가 대거 속출되자 담임 아이키는 속상한 감정을 감추지 못해 눈길을 끌었다. 아이키는 "(1학년에게) 너희가 K-POP(케이팝) 미래다, 떨어지면 안 되는 친구들이 떨어져 속상하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어 "1학년 친구들이 많이 탈락했지만, 이 친구들이 많은 가능성과 실력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이 친구들을 새로운 기준점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끝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며 책임감 있는 담임 선생님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