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누나가 이상형
"최근 이상형 바뀌어"
장윤정 "귀여운 여자 만나"
'신과 한판' / 사진 = MBN 영상 캡처
'신과 한판' / 사진 = MBN 영상 캡처


'신과 한판' 장윤정이 박군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23일 밤 방송된 MBN '신과 한판'에는 가수 박군이 출연했다.

박군은 "장윤정이 이상형이다"라고 전했다. 도경완은 "옐로우 카드를 줄까 생각한 적이 있었다. 박군이 출연했던 오디션 프로그램에 아내 장윤정이 심사위원으로 나온 적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군은 "최근에는 이상형이 바뀌었다. 외모나 그런 기준이 아니라 도경완 형님 같은 여자가 이상형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도경완은 "정말 이상한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이상형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장윤정의 영상 편지가 깜짝 공개됐다. 장윤정은 화면을 통해 "이상형이 장윤정 누나라고 말해줘서 고맙다. 기분이 너무 좋고 리드해 주는 여성을 이상형으로 꼽는 것 같은데, 박군을 옆에서 봤을 때는 못하는게 없으니까 귀여운 여성을 만나면 좋을 것 같다. 힘든 부분도 있을 텐데 잘 헤쳐나가리라 믿어. 이번 생은 글렀다. 이런 여자 흔치가 않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