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제사 음식 참여
먹방+잔소리 보스
마을 사람들 표정 굳어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타 셰프 정호영이 독특한 행보로 궁금증을 모았다.

정호영은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 출연했다.

이날 정호영은 '당나귀 귀'를 통해 3천 년 역사의 마을 제사에 참여한다는 소식을 밝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호영은 마을 제사에 참여하고자 제주도의 제사 음식을 조사해오는 꼼꼼한 면모를 드러낸 것도 잠시 직원들과 음식을 준비하며 먹방과 잔소리를 동시에 보이는 진상 보스로서의 모습을 공개했다.

정호영은 직원들과 제사 음식을 요리하는 동안 표고버섯 먹방을 시작, 끊임없이 먹는 모습에 시청자들을 웃음을 짓게 했다. 이후 직원들을 향한 "너 장가 안 가니", "(요리를) 그렇게 하면 안되지"라는 조언으로 출연진들의 야유를 받았다.

이후 정호영은 제사에 호기로운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제사 음식을 확인한 마을 사람들의 표정은 삽시간에 굳어져 "돼지고기를 준비하면 안 된다"라는 거절 표시에 당황, 허점 많은 모습을 드러냈다.

또한 정호영은 제주도 제사를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소망을 비는 축문을 읽으며 제주도 교래리에서 오랫동안 머물러 직원들과의 끈끈한 사이를 유지할 것을 알렸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