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방송인 하하가 본업인 가수로의 매력을 발휘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도토리 페스티벌' 특집을 통해 유재석, 미주와 혼성그룹 토요태를 결성한 하하가 데뷔 무대를 선보이는 모습이 담겼다.

먼저 하하는 대표곡 '키 작은 꼬마 이야기' 무대를 꾸미며 2007년 그 때 그 시절의 추억과 감성을 소환했다. 하하는 흥이 넘치는 바이브를 살리며 안무를 소화했고 그러면서도 안정적인 라이브를 선보여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이어진 토요태의 데뷔 무대에서 하하는 2000년대 분위기를 떠올리게 하는 힙한 느낌의 화이트 의상을 입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하는 안정적인 래핑은 물론 후렴구에서 특유의 허스키 보이스로 가창력을 드러내 묵직하고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또한 '도토리 페스티벌' 콘서트에 참석한 아이비, 성시경, 노누 등 가수들의 무대에 누구보다 열띤 호응과 뜨거운 리액션으로 화답했고 현장 분위기를 띄우며 방송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었다.

하하는 '놀면 뭐하니?', '런닝맨'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과 유튜브 채널 하하PD '바텀듀오' 등 다채로운 디지털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