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성 범죄자 추적
"언젠간 다시 나온다"
김남길, 프로파일링 이어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죄자들의 심리를 역추적하며 프로파일링했다.

22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4회에는 송하영(김남길 분), 국영수(진선규 분), 윤태구(김소진 분)가 소아 성 범죄자를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범인을 기다리며 잠복 수사를 하던 중 길고양이가 나타났고, 송하영은 고양이에게 간식을 줬다. 윤태구(김소진 분)는 "동물을 좋아하나보다"라고 무심하게 말했고, 송하영은 "말 못하는 동물들은 거짓말을 못하지 않나. 배고픈 것도 아픈 것도 말 못하고, 그냥 누군가 먼저 알아봐주면 좋을 것 같아서"라고 전했다.

송하영은 "현장 인근에 피해 아동 손가락이 있을 거다"라며 경찰들과 수색에 나섰다. 현장에서 감식반에 의해 결국 발견됐다.

윤태구와 송하영은 용의자 조현길을 추적했다. 윤태구는 송하영의 여러 추적들을 바탕으로 조현길을 잡았다.

조현길은 5살 어린 아이 수현이를 납치한 이유에 "그냥 그 애가 보였다"라고 말했다. 윤태구는 책상을 밀쳐 조현길이 다치자 "아파? 겨우 그 까짓게 아파? 수현이가 이제 겨우 5살이었어"라고 분노했다. 조현길은 "돈 받으려고 했다. 200만원. 애 몸값으로. 원래는 그냥 돈만 받으려고 했다"라고 뻔뻔함의 극치를 보였다.

국영수는 그날 밤 술에 취해 걸어갔고 신분증을 떨어뜨렸다. 국영수에게 부딪힌 한 남성은 국영수의 신분증을 주웠다.

정우주(려운 분)는 범인을 잡았지만 계속해서 수사를 이어나가는 송하영, 국영수에게 "끝난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송하영은 "마음 분석. 잡았다고 끝이 아니다. 언젠간 다시 나오니까"라고 전했다.

범죄행동분석팀은 대성 연쇄살인사건을 추적했다. 국영수는 범죄행동 심리 분석에 대해 윤태구에게 이야기하며 "대비하자는 거니까 10년만 투자해 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영수의 신분증을 주운 한 남성은 국영수의 신분증에 자신의 사진을 붙였다. 경찰을 사칭해 어두운 밤, 한 여성을 따라가 또 다른 사건을 예고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