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짧은 햇님X미주
"집을 많이 돌아다녀"
절친 퍼포먼스 기대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입짧은 햇님이 미주와의 친분을 드러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딘딘, 미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미주는 입짧은 햇님의 친구로 나왔다며 "아받대에서 만나서 많이 친해졌다. 집에 가서 함께 술도 마시면서 진솔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라고 말했다.

입짧은 햇님은 "미주와 술 마시고 못 볼 꼴을 봤다. 집을 많이 돌아다니더라"라고 주사를 폭로했다.

미주는 강냉이 맞기에 "친구니까, 언니가 대신 맞아줄 수 있는지"라고 제안했다. 이어 "간식게임에서 맞힐 경우에 언니와 같이 퍼포먼스를 하면 어떠냐. 의자에서 한 번도 일어나 본 적이 없지 않냐"라고 말했다.

입짧은 햇님은 "'스우파' 특집 때 나와서 춤을 춘 적은 있다"라며 "오늘 바지 입고 왔다"라고 독특한 자신감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