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로 이사 가자"
다현, 내 방 마련 이룰까
세 딸의 애교 작전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김봉곤이 얼음물로 샤워를 했다.

22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한겨울에 보일러 고장이라는 위기를 맞은 김봉곤 훈장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김봉곤 가족은 고장 난 보일러로 인해 추운 집 안에서 덜덜 떨고, 온수가 나오지 않아 머리를 감다 비명을 지르는 등 날벼락 같은 상황을 맞았다.

점검을 위해 온 수리 기사는 방바닥까지 들어내는 대공사를 해야 한다고 했고, 이를 들은 아내는 "당장 고쳐야 한다"고 성화했지만 김봉곤은 "봄이 오면 공사를 하자"며 느긋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그동안 한옥에 살면서 불편함을 견뎌왔던 아내는 폭발해 "이럴 거면 서당을 팔고 아파트로 이사 가자!”며 버럭 했다.

결국 아내를 달래기 위해 아파트를 보러 간 김봉곤은 현대적인 주방과 최신식 설비에 들떠 "빨리 이사 가자"고 애교를 부리는 세 딸들의 모습에 고민이 더욱 깊어졌다는데.

코로나로 인해 지난 2년간 서당 운영을 하지 못해 수입이 없는 김봉곤이 어떤 선택을 할지 본방송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김봉곤 훈장의 결단은 22일 밤 9시 15분 '살림남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