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정말 잘 해줘"
쿤서방, 신용카드 플렉스
"말할 상대도 없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신주아가 고민을 털어놨다.

2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배우 신주아가 출연했다. 신주아는 2014년 태국인 남자친구와 결혼, 태국에서 럭셔리 라이프를 살고 있다.

신주아는 "국제결혼 7년차고 남편이 정말 잘 해준다. 그런데도 늘 외롭다.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데도 외롭다"라고 말했다.

정형돈은 "쿤서방이 잘 맞춰준다고 하지 않나. 신용카드도 그냥 준다고 하던데"라고 말했고, 신주아는 관심을 보이는 박나래에게 "집에 같이 가자. 남는 방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주아는 "벽 보고 혼자 얘기한다. 집에서 취미가, 나무에게 인사를 한다. 남편이 사업을 하는 사람이라서 많이 바쁘다. 둘이 있는 시간보다 혼자 있는 시간이 더 많다. 말할 상대도 없고 친구를 사귀기도 쉽지 않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신주아는 "뷰티 사업을 하려고 했는데 코로나19로 다 중단됐다. 남편이 내가 뭔가를 하려고 하면 물가에 내놓은 아이처럼 두려워 한다. 나도 무섭고. 집순이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