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얼리 활동, 힘들었다"
진짜 세상 살기 위해 나서
"아이들 키우는게 급선무"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 사진 = 채널A 영상 캡처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지현이 두 번의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출연했다.

이지현은 쥬얼리 활동을 그만둔 이유에 "힘들었다. 몸이 많이 아팠고 쉬고 싶었다"라며 "언제까지 내 자아없이 살까 싶었다. 진짜 세상을 살아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조심스러운 질문인데, 인간 이지현이 가장 힘들었던 시기는 언제였냐"라고 물었다.

이지현은 "사실 이 얘기는 하고 싶지 않았는데, 재혼과 이혼이었던 것 같다"라며 두 번의 결혼과 두 번의 이혼을 언급했다. 그는 "나도 내 감정인지 잘 모르겠다. 내 마음을 다 접고 아이들을 당장 케어하는게 급선무다"라고 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