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뭐' 유재석, 새로운 미담 제보…'진실게임' 출연자와 깜짝 재회


개그맨 유재석이 반가운 얼굴과 재회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아이비의 ‘도토리 페스티벌’ 무대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 아이비는 댄스곡 ‘유혹의 소나타’를 부르며 치명적인 카리스마를 드러내고 있는 모습이다. 관객들은 아이비의 뛰어난 퍼포먼스와 보컬,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에 크게 매료됐다. 심지어 ‘놀면 뭐하니?+’ 멤버들과 관객들이 ‘유혹의 소나타’의 시그니처 안무를 따라 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아이비는 ‘도토페’를 찾은 관객들에게 “제가 돌아왔습니다”고 인사했다. ‘놀면 뭐하니?+’ 멤버들은 아이비를 향해 “반해버렸어”, “리액션을 잠깐 잊었어요”, “입 벌어지면서 봤잖아요”라고 격하게 호응했다.

특히 미주는 오랫동안 ‘아이비 찐팬’이었다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미주는 “노래방 가면 맨날 불렀어요”라고 ‘성덕’으로 등극한 기쁨을 표현했다. 이에 아이비는 미주를 향한 언니 미소를 지었다.

그런가 하면, 과거 유재석과 ‘진실게임’에서 깊은 인연이 있다는 관객의 사연이 공개됐다. 당시 유재석이 진행했던 프로그램 ‘진실게임’에서 일반인 출연자로 나왔다고 밝힌 사연자는 “기억하시나요?”라며 함께 했던 추억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유재석과 사연자의 재회 현장이 이뤄졌다. ‘진실게임’ 이후 오랜만에 유재석을 만난 관객은 함께 ‘도토페’를 찾은 아내가 유재석과의 인연을 믿질 않는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두 사람은 이날 ‘도토페’에서 깜짝 특별 무대를 꾸몄고, 객석에선 뜨겁게 호응했다는 후문이다.

‘놀면 뭐하니?+’는 오는 22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