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박나래./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박나래./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박나래가 약 2년 만에 tvN 예능 ‘코미디 빅리그’로 복귀했다.

21일(오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박나래가 하루 전인 지난 20일 진행된 tvN ‘코미디 빅리그’ 녹화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박나래의 모습은 오는 23일 방송되는 ‘코미디 빅리그’ 439회부터 만날 수 있다. 그녀는 특유의 분장 개그를 살린 새 코너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나래는 “오랜만에 공개 코미디 무대에 복귀하게 되어 설레고, 떨리고, 마치 신인으로 돌아간 것처럼 감회가 남달랐다.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좀처럼 만나기 힘들었던 관객들을 만나 함께 웃으니 나 또한 행복했고, 개그우먼으로서 살아있음을 느끼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관객분들에게 받은 이 좋은 에너지를 건강한 웃음으로 보답할것이며 앞으로 더 열심히 웃기고자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012년 ‘코미디 빅리그’에 합류한 박나래는 다양한 코너에서 코믹한 분장과 말솜씨, 웃음을 위한 몸을 사리지 않는 개그 열정으로 활약했다. 이에 2020년 ‘코미디 빅리그’ 2쿼터 ‘산 넘어 산’을 이후 약 2년 만에 공개 코미디 무대에 복귀하는 박나래가 어떤 코너를 선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박나래의 새로운 캐릭터는 오는 23일 오후 7시 45분 방송되는 ‘코미디 빅리그’ 439회부터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