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한 번쯤 멈출 수 밖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한 번쯤 멈출 수 밖에' 방송화면 캡처


이금희가 고통은 살아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예능 '한 번쯤 멈출 수 밖에'에서는 이금희, 이선희가 문정희와 함께 강원도 삼척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금희, 이선희, 문정희는 촛대바위에서 경치를 즐겼다. 사진을 남기던 세 사람은 자리를 옮겨 바다 감상에 푹 빠졌다. 이금희는 "얼마나 많이 바람에 닦이고 파도에 쓸렸을 텐데 여전히 있잖아. 그거 자체가 주는 위안이 있지 않아?"라고 물었다. 이선희는 "이렇게 오랜 시간 견딘 걸 보고 각자가 받는 위안이 있지"라고 답했다. 이어 "난 사실 지나고 보니 힘든 거였어. 눈 앞에 닥쳤을 때에는 어떻게든 내가 안고 잘 풀어야 해서 힘든 게 몰랐다. 건너와 보면 그제서야 굉장히 힘든 때였구나 담담하게 잘 왔구나 스스로 칭찬을 해주는 타입"이라고 덧붙였다.
사진=KBS2 '한 번쯤 멈출 수 밖에'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한 번쯤 멈출 수 밖에' 방송화면 캡처
세 사람은 한 카페로 향했다. 카페에 자리를 잡은 이들은 뷰에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이금희는 문정희에게 "평소에 여행을 잘 다니느냐"고 물었다. 문정희는 "저는 자주 가간다. 무조건, 갑자기 (여행을) 간다. 작품이 끝나면 여운을 빨리 떨어뜨리려고 확 쉬어버린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이선희는 "내 안에 있었던 그 사람을 떠나보내야 다음 작품이 들어오니까"라며 공감했다. 문정희의 여행 필수품은 책이었다. 그는 "여행갈 때 좋아하는 책을 가져 간다. 오늘도 좋아하는 시집을 가져왔다"고 했다.

이선희는 "나는 사실 종착역이 없어. 어디로 가고 싶은지 설정해놓은 것도 없다. 지금은 던져놓고 싶다. 전에는 내 안의 욕구들이 굉장히 많아서 쟁취하려고만 했다면 지금은 그런 느낌이 아니라 그냥 살아있다는 게 이런 게 아닐까 싶다. 내가 조금 아프더라도 한 발만 나아가자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문정희는 "저는 굉장히 용기있는 사람 같지만 망설일 때가 참 많았다는 걸 이번 여행을 통해 느꼈다. 저를 다시 되돌아보는 여행이 된 것 같아서 너무 좋았다"고 했다.

이금희는 "고통은 살아있다는 증거다. 고통은 생존의 통증"이라며 "굳은 살이 죽어서 아프지 않다. 고통을 느끼는 순간 나는 살아있다는 이야기다. 내가 살아있어서 이 아픔을 느끼는 거라고 생각하면 덜 두렵고 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금희는 "꿈이 있는 한 청춘이다"라며 새해 꿈에 대해 물었다. 이선희는 "큰 꿈은 없다. '오늘을 잘 산다'라는 꿈을 매일 꿔야지"라고 답했다. 문정희는 "끝까지 단단하게 밀고 나갈 것이다. 올해 꿈으로 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힘을 보탰다.

그렇다면 이금희의 2022년 목표는 무엇일까. 그는 "2022년 예능 신인상을 받을 거다. 작년에 받고 싶었는데 못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이선희는 "그럼 나 아나운서 친구 말고 개그맨 친구도 얻는 거야? 좋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