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X이태곤X박미선
"박물관에 전화할 뻔"
장민호 "쑥스럽긴 하다"
'주접이 풍년' / 사진 = KBS 영상 캡처
'주접이 풍년' / 사진 = KBS 영상 캡처


'주접이 풍년' 박미선이 장민호, 이태곤의 외모를 극찬했다.

20일 밤 방송된 KBS 2TV '주접이 풍년'에는 가수 송가인이 출연했다. 송가인은 회원 수 약 6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MC 박미선은 "박물관에 전화할 뻔 했다. 조각상이 탈출을 해서. 하나도 아니고 둘이나"라며 장민호, 이태곤을 소개했다.

장민호는 "쑥스럽긴 하다"라고 말했고, 박미선은 "조각상이 말을 하네"라고 전했다. 이에 장민호는 박미선을 보며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신고할 뻔 했다. 미모가 열일해서"라며 '주접력'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