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미친.사랑.X' 방송화면
'TV조선 '미친.사랑.X' 방송화면


오은영 박사가 자신이 살고 있는 집에 전 여자친구를 감금한 남자의 심리를 분석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미친.사랑.X'에서는 부모님과 같이 사는 집에 여자를 감금하고, 어머니까지 인질로 삼은 남자의 이야기가 그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날 오은영 박사는 "왜 자기 집에 감금했을까? 이런 의문 안 드시냐. 보통은 아무도 모르는 산장, 펜션 등에 가둘법 한데 말이다"라며 "마치 장판 밑에 금괴나 현금을 숨겨 놓듯이 피해자를 소유물로 보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은영은 "소유라는 것은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다. 내 물건이 내가 싫은 걸 나한테 시킬 수 없는 것, 물건이 헤어지자고 하는 것 자체를 상상할 수 없고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다"라며 "자신의 방에 감금 했다는 것은 내가 사랑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소유물을, 내가 통제할 수 있는 영역 안에서 가지고 있겠다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또 오은영은 "심지어 나를 보호하기 위해 엄마까지 인질로 삼는다"라며 "상대방을 내가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는 소유물로 보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새롬이 "그래서 머리카락도 자르는거냐"고 묻자, 오은영은 "털을 자르거나 깎는 건 더 의미가 있다. 모발은 신체를 보호하는 기능이 있다. 이런 것들을 자른다는 것은 자율성을 침해하는 것이다. 너의 생사는 내가 쥐고 있다는 의미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오은영은 "피해자는 모멸감과 자존감 저하가 말할 수 없다. 정말 잔인한 것이다"라고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