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지난 14일 첫 공개
'대머리 의사 된 이서진' 화제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이제부터 시작이다"

‘내과 박원장’ 1, 2편이 공개된 가운데, 앞으로 그려질 더 큰 재미를 예고했다.

18일 티빙 오리지널 ‘내과 박원장’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서준범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서진, 라미란, 차청화, 서범준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내과 박원장’은 하나도 슬기롭지 못한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려낸 메디컬 코미디. 20년 경력 전문의 장봉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지난 14일 티빙을 통해 처음 공개된 해당 작품은 ’대머리 의사 된 이서진'이라는 파격 타이틀로 화제를 모았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이날 서준범 감독은 이서진의 캐스팅 배경에 대해 밝혔다. 그는 “작품의 방향을 시트콤으로 정하고고 의외성에 중심을 뒀는데 박 원장과 정반대되는 캐릭터가 누군가하고 봤더니 젠틀한 모습의 이서진을 ‘원픽’으로 봤다"며 "그를 선택하기 위해선 대머리도 포기하자는 마음이었지만 먼저 해 주신다고 해서 신나게 벗겼다”고 전했다.

‘내과 박원장’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만큼 차별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준범 감독은 “원작은 그것만으로도 가치가 충분히 있어서 다르게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원작은 현실성이 주가 된다면 저희는 말도 안 되는 캐릭터들이 추가됐다. 그들로 인한 코미디 시너지 등을 차별성으로 뒀다”고 말했다.

작품을 통해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하게 된 이서진은 ‘대머리 역할’의 대본을 받고 당황스러웠다고. 그는 "대본이 저한테 온 것까지는 이해 하겠는데 대본이 웹툰이라고 해서 봤더니 민머리라서 '이 사람이 왜 나한테 이걸 보냈나' 생각이 들었다”며 "대본이 잘못 온 게 아닌가 해서 감독을 한 번 만나보자 했다"며 "무슨 생각으로 보냈을까 궁금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은 미팅 당시 대머리일 필요 없는 대본이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설정을 다 바꿀 수는 없지만, 상징적인 모습은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해서 제가 먼저 대머리 분장 제안을 했다”며 "자기(감독)도 그렇게 생각했다면서 말을 바꿔 원래 한 번 하기로 했던 걸 여러 번 시키더라"며 웃었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이서진은 그간 나영석 PD와 함께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동했다. 그는 “나 PD와 일했을 때는 웃겨야 한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그런데 ‘내과 박원장’은 어떻게든 재미있게 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나 PD랑 일할 때는 아무 생각 없이 했다. ‘내과 박원장’을 촬영 하면서 사실 재미있었다. 나PD와 일하는 것보다 즐거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원래 코미디를 좋아했다는 이서진은 로맨틱 코미디를 고사하고 전통 코미디를 선택했다. 그는 “코미디를 항상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로맨틱 코미디 제안은 많이 받았지만,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저는 전통 코미디를 좋아하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라미란은 극 중 이서진 캐릭터인 박 원장의 아내인 사모림 역을 맡았다. 그는 “원작을 보지는 못했다. 자료들이 많이 없더라. 특히 사모림 캐릭터에 대한 정보가 많이 없어서 받아본 대본이 전부였던 것 같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이런 시트콤도 오랜만이었고 그런 걸 갈구하고 있었던 것 같다. 길고 무거운 작품보다는 가볍고 산뜻하게 웃을 수 있는 작품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라미란은 그간 다양한 코믹 연기를 선보여 왔다. 하지만 ‘내과 박원장’은 이서진의 캐스팅을 필두로 ‘의외성’에 중심을 둔 작품. 이에 라미란은 평소 보여줬던 코미디와 반대의 결을 가져가려고 노력했다고.

“사랑스럽게 보이려고 많이 애썼던 것 같다. 웃기는 것보다는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움을 장착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제 모습을 보여드리면 되니까 그냥 편하게 했다.”

극 중 간호사 차미영 역을 맡은 차청화는 원작부터 재미를 느꼈다고. 그는 “캐스팅 제안을 받고 웹툰을 찾아봤다. 너무 제 스타일이더라”라며 “뭔가 연극이라면 무대 뒤편을 보여준다는 느낌이었다. 굉장히 현실적이었다. 그런 부분이 재미있었고 당연히 선배님들이 하신다는데 제가 두 분 다 완전 팬이라서 이번에 뵐 수 있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차미영은 서범준과 모자로 호흡한다. 그는 “첫 촬영 때 제 아들(서범준)이 저한테 와서 ‘이런 말씀 죄송한데 저희 좀 닮은 것 같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봤더니 광대뼈, 콧날, 눈꼬리, 입꼬리가 비슷하더라. 제가 직접 낳진 않았지만, 마음으로 낳지 않았냐. 감독님도 ‘둘이 웃는 게 조커 같다’며 닮았다고 하시길래 좀 더 믿고 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큰 아들은 처음”이라며 웃었다. 이에 서범준은 “첫날 차미영과 호흡했는데 홀린 듯이 보게 되더라”고 덧붙였다.

서범준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여러 이유를 꼽았다. 그는 “감독님 미팅 전에 웹툰을 처음 봤다. 너무 재밌기도 한데 사람들이 ‘웃픈’ 웹툰이라고 표현하더라. 이게 드라마로 어떻게 표현될지 너무 궁금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 선배님들이 하신다는 말을 듣고 무조건 하고싶다고 감독님께 말씀드렸다”며 “시트콤이란 장르에도 끌렸는데 요즘은 보기 힘들지 않냐. 시국도 그렇게 시청자분들께 웃음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티빙
사진제공=티빙
끝으로 서준범 감독은 “박원장의 가발이 언제 어떻게 벗겨겨질지 기대해 달라”며 “신상 가발도 기대해 달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서진은 “제가 내과 박 원장을 선택했을 때 감동 이런 것 필요 없고 무조건 재미만 봤다. 이제부터는 무조건 재미있을 거로 생각한다.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라미란은 “다 이상한 사람만 있는 것 같지만 정 많고 따뜻한 사람들이 나오는 시트콤이다. 재미있게 봐달라”고 전했다. 차청화는 “드라마 속 캐릭터들이 속에 말을 다 뱉고 있기 때문에 조금 이상해 보이는 것”이라며 “여러분도 드라마 보시면서 함께 터뜨려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범준은 “앞으로 3부부터 16화까지 남았다. 더 재미있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