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에 무슨 129?’ 서동주
날카로운 추측→뇌섹녀 면모 공개…‘눈길’

10대 소녀 불륜 사건…“정말 화난다” 감정 몰입
사진=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지구에 무슨 129? 시즌2’ 캡처
사진=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지구에 무슨 129? 시즌2’ 캡처


방송인 서동주가 남다른 공감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서동주는 지난 17일 오후 8시 방송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지구에 무슨 129? 시즌2’에 출연했다.

이날 서동주는 ‘지구에 무슨 129?’에서 소개된 미국의 역대급 재판 에피소드에 함께했다. 17살 소녀 에이미 피셔가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돼 충격을 자아낸 가운데 가정을 가지고 있는 불륜남 조이와 관계를 유지하며 아내인 메리를 살인하려고 한 사연이 공개됐다.

서동주는 불륜남 조이에 대한 날카로운 추측과 추리력을 보인 것은 물론 17살 소녀 에이미 피셔의 발언 모습을 지켜보며 “변호사는 사실 거짓 증언을 시킬 수 없다. 에이미 피셔가 이렇게 말할거다 라는 것은 막을 수 없는 것이다”라며 언급해 프로그램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서동주는 역대 불륜 사건에 대해 믿을 수 없는 표정과 “와 정말 화난다”, “나는 저렇게 못할 것 같아요. 그만 좀 해라”라는 적재적소 멘트로 재미를 더했다.

특히 사연 소개가 마무리 된 후 서동주는 “소개된 사건 자체가 미국 내에서 큰 화제가 됐었다. 재판이 유명해진 이유 중 하나가 높은 보석금으로 화제가 되었으며 영화 판권 거래를 통해 보석권을 지불했다” 라는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소녀의 근황을 공개해 집중도를 높였다.

한편, 서동주는 앞으로도 ‘지구에 무슨 129?’를 비롯해 다양한 방송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