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리학당' 정동원/ 사진=TV조선 캡처
'개나리학당' 정동원/ 사진=TV조선 캡처


가수 정동원이 선생님으로 활약하며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개나리학당'에서는 입학식이 펼쳐지면서 김유하, 임지민, 김태연, 임서원, 안율, 김다현, 류영채의 등장이 그려졌다. MC 붐은 정동원의 등장에 "삐약이 아냐"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에 정동원은 "정 선생님이라 불러 달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유하, 임지민, 김태연, 임서원, 안율, 김다현, 류영채가 아침에 일어나는 모습을 보이며 등장했다. 이들은 가방을 챙기며 '개나리 학당'으로 출격했다.

이후 이들은 자기소개를 이어갔다. 김유하는 "노래를 시작한지는 2년이 됐고 롤모델은 정동원이다"고 밝혔다. 이어 정동원에 대해 "예전에 '미스터트롯'에서 부른 '보릿고개'를 너무 좋아해 많이 따라 부르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MC 붐은 "정동원 잘생기지 않았냐"고 물었고 출연진 모두 잘생겼다고 했다. 하지만 김태연 홀로 대답하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정동원은 "왜 태연 학생은 아무 말 없냐"고 물었고, "아, 죄송합니다"며 고개를 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다현은 "잘생겼어요. 키가 커요"라고 칭찬했다. 이를 본 붐은 "둘이 몇 살 차이가 나냐"고 물었고, 정동원은 "얼마 안나는 2살 차이긴 한데 그래도 난 선생님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동원은 '물망초'를 부르며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개나리학당' 정동원/ 사진=TV조선 캡처
'개나리학당' 정동원/ 사진=TV조선 캡처
정동원은 "너희들은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고백하냐"고 물었다. 김유하는 "편지를 쓴다"고 했다. 그러자 임서원은 "난 내가 고백한 적 없다"며 "이상형은 공부 잘하는 사람인데 한 남자가 이걸 듣더니 200점을 맞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임서원은 정동원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동원은 "난 공부 못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안율이 자기소개를하자 유하는 "잘생겼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동원은 "외모 대결을 하고 싶다"고 나섰다. 이에 붐은 "선생님이면서 왜 학생이랑 외모 대결을 하냐"고 했다.

이에 붐은 정동원과 안율을 나란히 서게 한 후 눈을 감으라 한 뒤 출연자들에게 "정동원이 잘생겼다고 생각하는 사람 손을 들으라"고 했다. 그러자 김유하, 임지민, 임서원, 김다현이 손을 들었다. 김태연과 류영채는 안율을 뽑았다. 김유하는 안율이 잘생겼다고 했지만 정동원에게 손을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붐은 "유하 학생만 다시 투표하겠다"고 했지만 김유하는 끝내 정동원을 뽑아 폭소를 안겼다.

3교시에서는 이사장 장윤정이 등장했다. 장윤정은 선생님이 된 정동원을 보며 "이렇게 성장한 모습 너무 보기 좋다. 동원이가 옛날에는 이모라고 불렀는데 이제 누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나이 차는 27살이지만 장윤정은 "갑자기 나이차가 좁혀진 느낌"이라고 했다. 이에 정동원은 현재 키가 170cm라며 깍듯하게 인사해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