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이현./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조이현./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조이현이 KBS2 수목드라마 '학교 2021'의 저조한 시청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7일 진행한 화상인터뷰를 통해서다.

'학교 2021'은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담은 작품. 극중 조이현은 부당한 일에 목소리를 낼 줄 알고 '목수'가 되겠다는 꿈이 확고한 진지원 역을 맡아 열연했다.

'학교 2021'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조이현은 1화 속 진지원의 1인 시위 장면을 꼽았다. 그는 "나를 가장 많이 표현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선생님의 부당 해고를 막기 위해 1인 시위를 하는 모습이 지원이를 보여주는 첫 신이기도 하고 캐릭터를 잘 보여주는 신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억에 남는 촬영 중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최근 촬영 중에 PPL로 돈가스 먹는 장면이 있었다. 너무 맛있어서 돈가스를 저녁 식사 마냥 다 먹었는데 스태프들이 다 먹지 말라고, 찍어야 하니까 남겨야 한다고 말리더라"며 웃었다.

'학교 2021'은 1%대의 시청률로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이에 대한 아쉬움을 없냐고 묻자 조이현은 "배우 모두 최선을 다했고 후회없이 연기했다. 시청률은 저희가 책임질 수 있는 영역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열심히 하면 되는 거라고 생각한다. 물론 더 많은 분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도 있지만, '학교 시리즈'는 계속해서 회자되는 작품이라 생각해서 10년, 20년 뒤에 다음 시리즈가 나오면 '학교 2021'이 다시금 비쳐질꺼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연기자로 진로를 정하면서 부모님과 갈등하거나, 홀로 고민하거나 방황한 시간은 없었을까. 조이현은 "내가 중학교 3학년 때 뮤지컬 '위키드'를 보고 뮤지컬 배우가 되어야겠다고 결심해서 한림예고 뮤지컬과에 입학했다. 뮤지컬과 가고 싶다고 말씀 드렸을 때 부모님께서는 부정적인 시선이 전혀 없었다. 꿈을 갖고 있다는 거 자체에 감사하셨는지 열심히 해보라고 하면서 서포트를 많이 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 고민하거나 방황한 시간은 있었다. 중학교 3학년 때 뒤늦게 예고 입시를 준비했기 때문에 입학한 동기들보다 실력도 뒤쳐진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고등학교 1학년때는 소극적이었고, 노래와 춤을 남들 앞에서 못하겠던 시절도 있었다"며 "입학하고 1학년 1학기때 시험을 보고 등수를 매기는데 내가 40명 중에 38등이었다. 그런데 2명은 결석이었어서 사실상 내가 꼴등이었다. 그때 등수에 상처를 받고 엄청 열심히 노력해서 다음 시험때 2등을 했다. 졸업한지 좀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선생님들이 열심히 하면 2등할 수 있다는 좋은 본보기로 나에 대해 말한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