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이현./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조이현./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조이현이 첫사랑이 없다고 밝혔다.

17일 KBS2 수목드라마 '학교 2021'에 출연한 배우 조이현을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학교 2021'은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담은 작품. 극중 조이현은 부당한 일에 목소리를 낼 줄 알고 '목수'가 되겠다는 꿈이 확고한 진지원 역을 맡아 열연했다.

김요한, 추영우, 황보름별 등 또래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묻자 조이현은 "데뷔 때부터 선배님들과 촬영을 많이 해서 처음이라 긴장도 많이 되고 내가 내향적이고 낯도 많이 가려서 친구들과 잘 어울릴 수 있을까 걱정도 됐다. 그런데 친구들이 너무 잘해주고 먼저 말도 걸어줘서 촬영 때 많이 의지했고 장난도 많이 치면서 편해졌다. 친구들과 연기공부한다는 느낌으로 연기해서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조이현은 '2021 KBS 연기대상'에서 김요한과 함께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김요한과의 로맨스 케미에 점수를 매겨달라고 하자 조이현은 "개인적으로 100점이라고 생각한다. 김요한 배우와 연기했던 모든 신들이 편했다. 상대방과 연기를 할때 배려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김요한 배우께서 많은 배려를 해줘서 안정감을 느꼈다"고 고마워 했다.

"첫 시상식에 왔는데 좋은 베스트 커플상까지 줘서 감사하죠. 베스트 커플상은 촬영하는 배우와의 케미가 잘 맞아서 주는 상이라 더욱 영광입니다."

진지원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어느 정도일까. 조이현은 "초반에는 높지는 않았다. 내가 밝은 사람이긴 하지만 텐션이 높지는 않아서 지원이를 하려면 더 밝아져야 겠다는 마음이 컸다"며 "촬영을 하면서 성격이 바뀌었고, 주변에서도 밝아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더라. 싱크로율은 갈수록 높아졌다. 현재 싱크로율 100%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닮은점은 꿈이 확고하다는 거다. 가장 다른점은 진지원은 어렸을 때 첫사랑이 있지만, 나는 아직 첫사랑이 없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