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의 라디오쇼'. / 사진=보이는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 사진=보이는 라디오


가수 윤종신이 '국민 MC'이자 절친한 동생인 유재석의 안테나행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17일 오전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전설의 고수' 코너가 펼쳐진 가운데 가수 윤종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유희열의 안테나가 미스틱의 경쟁자냐"고 물었다. 이에 윤종신은 "아니다. 저희 회사가 요즘 제작을 많이 한다. 성격이 많이 달라졌다. 거긴 또 카카오로 넘어가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방송도 해 보신 분이"라며 '카카오'를 언급한 윤종신에게 호통쳤다.

이에 윤종신은 "무조건 제 주위 사람이 잘 되야 한다"라며 "재석이가 안테나로 가지 않았냐. 내가 전화해서 '미쳤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종신은 "유희열이 신기한게 비지니스를 좋아하더라. 저는 경영을 포기했다. CEO가 다 한다"라며 "재석이가 그리로 가서 더 커졌다. 아 재석이, 씨"라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