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이현./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조이현./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조이현이 KBS2 수목드라마 '학교 2021'가 편성이 연기된 것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17일 진행한 화상인터뷰를 통해서다.

'학교 2021'은 입시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담은 작품. 극중 조이현은 부당한 일에 목소리를 낼 줄 알고 '목수'가 되겠다는 꿈이 확고한 진지원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지상파 주연을 맡은 조이현. 그는 "첫 지상파 주연작을 '학교 시리즈'로 하게 돼 영광이었다. 대사도 많고, 신들도 많아서 힘들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대사를 많이 할 수 있는 건 배우에게 감사한 기회라 너무나 좋은 시간이었다"며 "여태 했던 작품에서는 내 분량을 찾으려면 몇 페이지를 넘겨야 했는데, 이번에는 분량이 너무 많아서 신기했다. 촬영을 준비하면서 부담감도 있었지만, 작품에 누가 되지 않으려고 책도 많이 읽고 캐릭터 분석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캐릭터를 위해 중점을 둔 부분을 묻자 조이현은 "지원가 밝고 당차고 어렸을때부터 꿈이 확고한 인물이라 캐릭터의 긍정적인 마인드와 밝은 에너지를 많이 보여드리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 역시 고등학생때부터 배우라는 꿈이 확고했어서 지원이를 잘 표현해낼거라 생각이 들었다. 감사하게도 감독님이 맡겨주셔서 고민없이 출연하고 싶다고 말씀 드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학교 2021'은 방송 전부터 캐스팅 변경, 대본 수정 등의 등 제작 과정에 문제가 생기며 편성이 미뤄졌다. 이에 드라마 제목도 학교 2020'에서 '학교 2021'로 바꼈다. 조이현은 "나는 작품을 준비할 시간이 늘었다고 생각하며 임했다. 나와있던 대본들이 있었기에 그것을 집중적으로 보고 캐릭터를 입체화시키려고 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