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사진='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개그맨 장동민이 하남시에 위치한 신혼집 아파트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장동민이 신혼집을 최초로 공개하는 모습이 담겼다.

장동민은 지난해 12월 19일 제주도에서 6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장동민은 "결혼한다고 이야기 하자마자 집 공개는 '홈즈'에서 최초로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신혼집을 공개하는 이유를 밝혔다.

장동미은 “3년을 넘게 ‘구해줘 홈즈’에서 집 소개를 했지만, 내 신혼집을 소개한다니 어색하다”고 부끄러워했다.
사진='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사진='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장동민의 신혼집은 화사한 화이트 톤의 넓은 거실과 우드로 포인트를 넣은 널찍한 ‘ㄷ자’ 주방, 넓은 다용도실, 아늑한 안방 등 섬세하면서도 미니멀한 인테리어가 돋보였다.

이에 장동민은 "집의 전체적인 콘셉트가 원래 내가 좋아하는 것과 많이 다르다. 100% 저희 아내에게 맡겼다. 하고 싶은 거 원하는 대로 다 하라고 했다. 미대를 나와서 센스가 좋다"며 “이렇게 살아본 적이 단 한 번도 없어서 어색할 줄 알았는데 저도 굉장히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화이트 색깔의 소파를 가리키며 "신혼을 가장 만끽하는 공간이 거실이 아닌가 싶은 게 소파에 앉아서 같이 치킨을 시켜 먹었는데 너무 좋더라. 다 먹은 다음에 이렇게 누워서. 이런 맛을 보려고 결혼 결심하고 사는 건가 생각이 들 정도로 가장 신혼 꿀이 떨어지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장동민은 주방에서 감각적인 라운드 테이블을 자랑하며 "내 SNS에 가장 많이 나오는 공간이 아닌가 싶다. 아내가 차려주는 밥, 주스를 먹을 때 기분이 남다르다"고 말했다.

신혼집에 온전히 장동민만의 공간도 있다고. 그곳은 거실 커튼 뒤 발코니로, 장동민은 "혼자 있고 싶을 때 앉아 수전을 바라보며 사색을 즐긴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사진='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신혼집의 하이라이트인 안방에 대해 장동민은 "매력적 포인트가 있는 게 창이 두 군데나 있다. 이른 아침부터 햇살이 내리쬐어 상쾌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함께 자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대해 “잘 때도 뭔가 내가 살아있는걸 느낀다. 옆에서 조금만 뒤척여도 챙겨주는, 그런 게 좋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강원도 원주에 150평대 3층 전원주택을 직접 지어 거주해왔던 장동민. 프로전원주택러가 아파트 온 이유를 묻자 장동민은 "아내가 신혼은 아파트에서 사는 게 어떠냐고 해서 좋다고 했다. 모든 개인 취향은 사랑의 힘으로 극복이 된다. 원하는 건 다 들어주고 해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장동민에게 사랑이란’이라는 질문에 그는 “사랑이란 산소 같음이 아니겠냐. 산소 없음 죽는 것처럼 나도 사랑 없으면 죽는다.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결혼을 추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