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미우새' 출연
'고스트 닥터' 비 언급
"만약 내 남편 배우라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유이가 결혼한 비, 김태희 부부를 부러워했다.

16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유이가 출연했다.

평소 친화력이 좋은 유이는 배우 이요원의 가족 여행에 따라갔다고. 그는 “이요원 선배와 드라마를 함께 촬영 했는데 따님이 고등학생이었다. 그 친구랑 쿵짝이 맞아서 같이 따라갔다”며 “저는 어머님 역할이나 아버님 역할의 선배님이 계시면 가서 ‘안녕하세요 딸로 나오는 유이라고 합니다. 식사 하셨어요? 괜찮으세요’라고 계속 말을 걸고 의자도 갖다드린다”고 했다.

서장훈은 “이번 같이 촬영중인 비 씨는 굳이 그렇게 가서 말을 안 걸어도 될 것 같다”고 했다. 유이는 “맞다. 그럴 필요가 없다”고 했다. 신동엽 역시 “이야기보따리 아저씨다. 끊임 없이 얘기한다”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신동엽은 “그리고 비가 굉장히 사랑꾼이다”라며 유이에게 행복한 결혼생활을 꿈꾼 적 있냐고 물었다. 유이는 "최근 촬영장에 정지훈 선배님 앞으로 커피차가 왔다. 너무 티나지 않게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는데 알고보니 김태희 선배님이 보내신 거였다. 만약 내 남편이 배우라면 내 얼굴을 크게 해서 보낼 것 같은데 너무 심플하게 보내셨더라. 너무 부럽더라"라고 전했다.

서장훈이 “유이 씨 부모님 께서는 결혼 얘기를 하지 않느냐”고 묻자 유이는 “이제 시작하시는 것 같다”며 난감해 했다.

이후 유이는 김희철이 반려동물과 화보 촬영하는 현장을 들여다 봤다. 그는 “영상 보면서 너무 공감 됐던 게 저도 강아지를 키운다”며 “저도 ‘엄마’라는 말과 ‘내새끼’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공감했다.

이어 “동물병원에 연락을 하면 저도 모르게 자연스럽게 ‘저 유룽이 망고 엄마인데요’라고 자연스럽게 말한다”고 덧붙여 미소를 자아냈다.

서장훈은 “본인이 생각했을 때 우리 아이들은 천재견이 아닌가 할 때가 있냐”고 물었다. 이에 유이는 “진짜 천재”라며 ‘반려견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