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복수' 키워드
"미국식 조크였다"
윤여정의 반응까지 공개
'신과 한판' / 사진 = MBN 영상 캡처
'신과 한판' / 사진 = MBN 영상 캡처


'신과 한판' 조영남이 윤여정에게 한 말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해명했다.

16일 밤 방송된 MBN '신과 한판' 1회에는 가수 조영남이 출연했다. 조영남은 자신을 둘러싼 여러 키워드에 대해 해명의 시간을 가졌다.

'최고의 복수'라는 키워드가 나왔다. 그는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전 아내 윤여정과 관련해 "바람 핀 남자에 대한 최고의 복수"라고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조영남은 "그 때는 논란이 될 거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 미국식 조크다"라며 "재미있지 않냐"라고 반문했다. 김구라는 "윤여정 씨는 국가적인 경사이고 자랑인데"라고 말했다.

조영남은 "평범하게 축하한다고 답변하면 나답지가 않잖아. 기자가 왜 나한테 전화했는지를 알거 아니냐. 바람피운 나를 향한 최고의 복수를 당한 느낌이다. 나도 쫓겨나서 화가로 성공했고 그 분도 더 애써서 스타가 됐지 않나. 양측이 잘 됐다. 둘이 다 헤어져서 잘 된, 전례없는 일이다"라며 "이장희와도 친구여서 만나기도 하고 TV광고, 영화에 많이 나오니까 같이 사는 느낌이다. 편하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이장희 씨와 윤여정 씨가 만나서 이야기를 할 거 아니냐. 그럼 뭐라고 한다고 하냐"라고 물었고, 조영남은 "'조영남 얘기하면 너까지 안 만난다'라고 한다더라"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