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 사진제공=SBS
'런닝맨' ./ 사진제공=SBS


모델 출신 방송인 이현이가 자신이 '모델계 박명수'라고 밝혔다.

16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어디서도 듣지 못한 톱 모델들만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런닝맨'에는 '톱 모델 4인방' 주우재X이현이X송해나X아이린이 게스트로 출격해 평소 미지에 싸여있던 모델 세계를 소개했다. 멤버들이 "각자 모델 계에서 차지하는 위치가 어느 정도냐"라고 묻자, '모델 데뷔 18년 차' 이현이는 예능인으로 비유해 모델들의 서열을 나눴다.

이현이는 "나는 박명수 정도다. 항상 나는 2인자였다"라며 스스로를 정의해 모두를 폭소케 했고, 아이린에겐 "독보적인 라인이다"라며 뜻밖의 인물을 언급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유재석은 "예능 쪽도 라인이 많다"라며 '정통파', '특채', '콩트' 등 예능 계 전문용어까지 총출동하는가 하면, 심지어 특정 인물까지 언급해 '예능 라인' 설명에 열을 올렸다.

한편 "여자 모델들에게 가장 많이 거론되는 남자 모델은 누구냐"라는 질문에 녹화장 내 유일한 남자 모델 주우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현이는 "(주우재는) 거론되는 사람은 아니다"라며 단호하게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현이는 고민 끝에 "제일 많이 거론됐던 사람은…"이라며 입을 열어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과연 모델들이 택한 모델 계 최고 인기남은 누구일지, 그 정체는 오늘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