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방송 캡처
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방송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죄행동분석 기법으로 연쇄살인사건 진범을 검거하고 본격적으로 프로파일러의 길을 걷게 됐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범죄행동 분석기법으로 연쇄살인 사건 진범을 찾아낸 송하영(김남길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송하영은 여성 살인사건을 더욱 깊이 파고들었다. 박반장(정만식 분)은 피해자의 연인인 방기훈(오경주 분)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강압적인 수사로 자백을 받아냈지만 송하영은 방기훈이 범인이 아닐 수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그런 와중에 '빨간모자 사건'의 범인으로 양용철(고건한 분)이 검거됐다. 양용철은 "(방기훈은) 범인이 아니다"며 송하영에게 흘렸다. 그런 와중에 방기훈 사건과 같은 형태의 여성 살인사건이 또 발생했다.

송하영은 양용철을 만나기 위해 교도소 접견을 수차례 신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송하영은 영치금을 넣어 겨우 양용철을 만날 수 있었다. 송하영은 양용철에게 "왜 방기훈이 범인이 아니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양용철은 "습성이라는 말 알지, 개 버릇 남 못 준다고 이미 배어버린 게 나오는 거다"며 "진범은 따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하영은 이후 양용철을 다시 한 번 더 만났다. 양용철은 "한 번 맛본 놈들은 절대 그거 못 고친다. 못 잡으면 또 일 난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10대 소년 조강무(오승훈 분)가 여자가 있는 집에 숨어들었다가 잡힌 사건이 발생했다. 송하영은 조강무의 머리가 모자를 쓴 듯 눌려 있는 자국을 포착했다. 송하영은 조강무가 여성을 살해하고 발가벗긴 앞선 2건의 사건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 직감했다. 송하영의 유도심문에 결국 조강무는 걸려들었다. 송하영이 "강무야, 옷은 왜 그랬냐"며 피해 여성들의 옷을 벗겼던 이유를 물었다. 조강무는 "그 놈이 하던 짓이었다, 아빠. 매일 당하고만 있는 게 짜증 났다"고 털어놓았다.

송하영은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지만 스스로 범죄행동분석 기법을 이용해 수사를 한 셈이었다. 국영수(진선규 분)는 송하영에게 "그래서 범죄 심리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프로파일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진범이 잡히자 억지 자백을 받아낸 경찰들은 강압수사의 논란이 됐다. 청장이 "이제 어떻게 할 거냐"고 소리치자 반장들은 국영수가 제안한 프로파일링을 대책으로 꺼내놨다. 국영수는 송하영을 만나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너만 오케이 하면"이라고 제안하며 팀을 꾸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