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AM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2AM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그룹 2AM 조권이 마지막 멤버로 캐스팅 된 이창민과의 첫 만남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2AM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창민은 특이 사항으로 고무신 7년이라고 밝혔다. 이창민은 "나는 군대를 일찍 다녀왔다. 23살 전역하고 바로 데뷔했다. 동생들은 군대를 안 다녀온 상황이었다. 순서대로 한 명씩 기다렸는데 7년이 흘렀다. 그래서 고무신만 7년을 거꾸로 신지 않았다"고 말했다.
2AM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2AM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민경훈은 "그럼 창민이는 활동은 안했어?"라고 물었다. 임슬옹은 "혼자 엄청 활동 많이 했어"라고 답했다. 정진운은 "심지어 일본에서 발라드 팀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창민은 "일본에서 활동을 좀 했다. 녹화일 기준으로 어제 내가 쓴 노래가 발매됐다"고 설명했다. 알고보니 이창민은 우주소녀 쪼꼬미의 '슈퍼 그럼요' 작사, 작곡을 맡은 것.

서장훈은 이창민의 전적을 듣고 "고무신은 아니지 않나. 바람 피울 거 다 피우고, 다른 사람 다 만나고 돌아와서 고무신 7년을 기다린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창민은 "그럼 돌싱이라고 봐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강호동은 이창민의 외모에 대해 이야기 했다. 김희철은 "만졌어?"라고 물었다. 임슬옹은 "똑같다. 20대 중반에 이 얼굴이었다. 그때는 좀 그랬는데 지금 얼굴을 유지했다. 지금 얼굴이 나이와 맞다"고 말했다.

조권은 "나 창민이 처음 봤을 때 울었어"라고 밝혔다. 임슬옹은 "내 앞에서 펑펑 울었다"고 힘을 보탰다. 새로운 멤버 합류 소식을 듣고 이창민의 오디션 영상을 봤다고. 조권은 "떨리는 마음으로 노트북을 열고 스페이스바를 눌렀는데 (영상을) 보자마자 울었다. 내가 이러려고 8년을 기다렸냐"고 설명해 폭소케 했다. 이창민은 "흐름이 이렇게 가면 안돼"라고 했다.
2AM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2AM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조권은 "(이창민이) 다이어트 하기 전이라 100kg도 넘었고 얼굴에 점이 한 50개 정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창민은 곧바로 정정했지만 임슬옹이 "그때 점 빼러 가서 할인받아 50%에 했는데 15만원이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권은 "지금은 개천에서 용 났다"며 "우리도 아이돌이고 샤방샤방 기대감이 있었는데 교수님이 노래를 하고 있더라"고 설명했다. 이창민은 "내 인생인데 열심히 살아야 하지 않나"고 했다.

조권은 "창민이 형이 1위라고 생각해. 우리 엄마도 이번 앨범 재킷 사진을 보고 '어머 이게 창민이니?'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때리고 당근 주고"라고 말했다. 이창민은 "주고 뺏고가 아니라 당근을 물려놓고 때린다"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이창민은 본인이 생각하는 외모 순위에 대해 3등이라고 밝혔다.

2AM 지킴이라고 밝힌 임슬옹은 "이번 앨범 프로듀서를 내가 했다. 우리 지금 모두 다른 회사에 있다. 7년 전에 꼭 다시 모이자고 약속을 했다. 그래서 각자 다른 회사와 계약을 할 때도 1번 조항이 2AM을 하게 되면 2AM 활동을 가장 먼저 잡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영이 왜 잡지 않았냐는 형님들의 물음에 정진운은 "JYP와 계약이 만료됐을 때 박진영 PD님이 나한테 맛있는 걸 사주면서 '너는 어딜가도 너만의 색깔을 찾아서 잘할 것'이라고 하셨다. 그래서 미스틱을 소개해주셨다"고 답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