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자 고건한 만났다
범인 각자의 '습성'
진선규, 프로파일러 제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죄 행동 분석팀 제안을 받았다.

15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2회에는 송하영(김남길 분)이 범죄자를 직접 만나 행동 분석을 해 또 다른 범죄자를 잡는 과정이 그려졌다.

송하영은 양용철(고건한 분)를 만나기 위해 교도소를 수차례 방문했지만 접견 거절을 당했다. 이어 영치금을 넣어주자 빨간모자가 나왔고, 송하영은 "그 때 왜 범인이 아니라고 생각했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앞서 빨간모자는 방기훈이 여자친구를 죽인 살해범으로 몰리자 "쟤 아닌데"라고 혼잣말을 했고, 이를 송하영이 들었던 바 있다.

양용철은 "형사님 기억력 좋네. 그것때문에 끈질기게 찾아온 거냐"라고 말했다. 송하영은 영치금을 언급하며 왜 그런 말을 했는지 질문을 했고, 그는 "습성이라는 말 알지, 개 버릇 남 못 준다고 이미 배어버린 게 나오는 거다"라며 범인들에게 각자의 습성들이 있다고 털어놨다.

국영수(진선규 분)는 허길표(김원해 분)에게 "범인들이 한 말이나 행동을 분석하면 어떠냐"라며 프로파일링 팀 결성을 제안했다.

동부경찰서 강력반 반장(정만식 분)은 송하영에게 "너 왜 양용철 만나고 다니냐"라고 소리쳤고 송하영은 "양용철이 하는 말들 일리가 있다. 진짜 범인을 잡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반장은 "나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여도 되겠냐. 내가 잡아넣은 범인을 범인이 아니라고 다시 쑤시고 다니는 태도!"라고 소리쳤다. 송하영은 양용철이 말했던 '범인의 습성'을 언급하며 수사를 이어갔다.

송하영은 양용철을 다시 만났고, "적당히 해. 마지막 경고야. 선 넘지 마"라며 경고했다. 양용철은 "한 번 맛본 놈들은 절대 그거 못 고친다. 못 잡으면 또 일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하영은 여자의 집 문을 열려다 미수로 잡힌 한 남자 조강무(오승훈 분)를 수상하게 여겼고 "모자 썼다가 눌린 자국인데 모자 어디있냐. 키는 몇이냐"라고 물었다. 송하영은 그를 빨간모자로 의심했고, 반장도 송하영의 수사를 도우며 증거물 분석을 의뢰했다.

송하영은 조강무에게 여러 질문들을 하며 심리전을 펼쳤다. 조강무는 "이게 무슨 살인미수냐. 돈이나 훔치려고 했는데 결국 하지도 못했지 않냐"라고 발끈했고, 송하영은 "그동안 얼마나 훔쳤는지, 훔친 물건을 얼마나 어떻게 썼는지 적어"라며 그에게 약점인 할머니를 일부러 언급, "할머니도 그렇게 생각하실까?"라고 말해 그를 흔들리게 했다.

송하영은 "강무야. 옷은 왜 그랬어"라며 피해 여성들의 옷을 다 벗겼던 이유를 물었고, 조강무는 "그 놈이 하던 짓이었다. 아빠. 매일 당하고만 있는게 짜증이 났다"라고 모두 실토했다.

국영수는 송하영에게 "그래서 범죄 심리 연구가 필요하다는 거다"라며 프로파일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진범이 밝혀지면서 방기훈의 자백을 억지로 받아내 실형을 받게 한 경찰들은 강압수사 논란의 대상이 됐다. 청장은 "이제 어떻게 할 거냐"라고 소리쳤고, 반장들은 국영수가 제안했던 프로파일링을 언급했다. 국영수는 송하영을 만났고 "범죄 행동 분석팀 드디어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너만 오케이 하면"이라며 연쇄 살인을 막을 팀을 꾸렸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