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꺼풀 수술 의혹?
"수술 오해 많이 받아"
본투비 꽃미남 외모 인증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 최수종이 쌍꺼풀 의혹에 100일 사진을 공개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은혁의 아버지가 치료를 목적으로 쌍꺼풀 수술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은혁 남매는 아버지를 모시고 병원에 갔고 쌍꺼풀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은혁은 아버지의 상담에 자기도 수술에 관심을 보였고, "최수종 선배님 눈처럼 안 되겠냐"라고 물었다.

이를 지켜보던 하희라는 "최수종 씨가 워낙 쌍꺼풀이 진하다. 수술했다는 오해도 많이 받았다"라며 "첫째 아이가 태어나고 100일 사진을 찍어서 찾으러 갔더니 '애도 쌍꺼풀이 없는 걸 보니 최수종도 수술을 했다'라고 해서 매니저가 아니라고 발끈했다"라고 전했다.

최수종은 "어른들이, 갓 태어난 애가 무슨 이렇게 쌍꺼풀이 있냐고 했다"라며 100일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최수종은 진한 쌍꺼풀에 또렷한 이목구비를 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은혁의 상담에 전문의는 "조금 심하면 해보는 것으로 하자"라고 권했고 하희라는 "은혁 씨는 충분히 지금도 멋있어서"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