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AM 완전체 출격
"이러려고 8년 기다렸나"
연습생 아닌 교수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조권이 멤버 창민을 처음 봤을 때를 언급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2AM(조권, 임슬옹, 정진운, 이창민)이 출연했다.

조권은 "내가 창민이를 처음 봤을 때 울었어. 숙소에서 쉬고 있는데 슬옹이 형이 연락이 왔더라. 노트북을 들고 신나서 내 방으로 왔어. 너무 떨리는 마음으로 노트북을 열고 영상 재생을 했는데 너무 울었다. 내가 이러려고 8년을 기다렸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권은 "그 때는 창민이가 100kg이었고 얼굴에 점이 50개였나?"라고 물었다.

창민은 "아니다. 30개였다. 점 빼러 가서 15만원 나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울었다는 건 그냥 표현이겠지"라고 말했고, 조권은 "아니, 실제로 정말 울었다. 왜냐하면 그 때는 우리도 아이돌이고 샤방샤방한 비주얼 기대감이 있었는데 교수님이 노래를 하고 있더라"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