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인 이미주 등장
"못 알아들을 때 있어"
사자성어·속담 공부
'터키즈 온 더 블럭' / 사진 =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터키즈 온 더 블럭' / 사진 = 스튜디오 와플 영상 캡처


'터키즈 온 더 블럭' 이미주가 안테나 식구들을 언급했다.

14일 공개된 스튜디오 와플 '터키즈 온 더 블럭'에는 이미주가 출연했다.

이미주는 "예전에는 '안녕하세요, 러블리즈의 미주입니다'라고 했는데 요즘에는 '미주입니다'라고 한다"라며 달라진 인사법을 전했다.

이용진은 "안테나 고학력자들 사이에서 대화가 통하나?"라고 물었고, 이미주는 "대화가 통하더라. 그런데 서로 신기해하긴 한다. 내가 말을 못 알아듣는다거나, 상대가 말을 못 알아들을 때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용진은 "요즘 예능 캐릭터로 인기를 받고 있는데, 요즘에는 그게 없기는 한데 남자 게스트에게 치근덕거리고 직업에 상관없이 그러는 것을 보고, 남자를 보면 치근덕거리는게 있구나 싶었다. 그런 것들을 고수하는 건가?"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미주는 "매 순간 진심이었다. 존경스럽다는 거다"라며 표현의 이유를 전했다.

또 "하나 걸리면 사귀는 거냐"라는 짓궂은 질문에 "그런데 아무도 안 찔리더라. 왜 아무도 찔리지 않는 거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이미주는 "요즘 공부를 하고 있다. 나한테 좀 부족한 부분. 사자성어를 한다든가 속담 등"이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