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레전드, 깜짝 등장?
'도토페' 멤버들에 인사
"발음 표기로 연습했다고"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존 레전드가 멤버들에게 영상 편지를 전하며 반가운 모습을 보였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존 레전드의 깜짝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앞서 유재석의 초대를 받았던 존 레전드는 영상 편지를 통해 깜짝 등장해 "헬로 재석, 준하, 하하, 봉선, 미주"라며 '도토리 페스티벌' 멤버들에게 인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존 레전드는 "날 초대해줬다고 들었다. 꼭 가고 싶었는데 못 가게 돼서 아쉽다. 많은 분들이 내 노래를 좋아해 주셨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존 레전드는 "사실 내가 선물을 준비했다. 크리스마스 신곡인데 한국 회사와 협업을 통해 만든 특별한 곡이다. 이 노래가 뜻깊은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곧바로 노래를 선물해 눈길을 끌었다.

미주는 "와, 내 이름을 불러줬어"라며 믿기지 않는다며 감격했다.

한편, 유재석은 "존 레전드가, 우리의 정확한 호명을 위해서 발음 표기까지 받아서 이름을 연습했다고 한다"라며 남다른 정성을 언급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