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 코리아' 강하늘/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SNL 코리아' 강하늘/ 사진=쿠팡플레이 제공


배우 강하늘이 쿠팡플레이의 오리지널 코미디쇼 ‘SNL 코리아 시즌2’ 호스트 출연을 앞두고 있다.

15일 방송되는 ‘SNL 코리아 시즌2’ 4회 호스트 강하늘은 영화 ‘청년경찰’, ‘기억의 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등 매 작품 놀라운 변신을 이어가며 명실상부 최고의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올 설 연휴 개봉을 앞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의 ‘우무치’ 역에 이어 ‘SNL 코리아 시즌2’에서 다채로운 코너 속 무아지경 캐릭터를 완벽 소화해내며 남다른 열정과 유쾌한 에너지로 다시 한번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먼저 ‘데스노트’를 패러디한 코너 ‘백수노트’에서 인턴으로 분한 강하늘은 이름을 적으면 백수가 되는 노트를 우연히 주운 후 회사 사람들을 하나씩 제거해가며 이제껏 본 적 없는 신들린 콩트 연기로 유쾌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동백꽃 필 무렵’을 패러디한 동명의 코너에서는 촌므파탈 열풍을 일으켰던 캐릭터 ‘용식’을 2022년 SNL 버전으로 재연해 반가움을 더한다. 까멜리아 CEO ‘동백’ 역으로 분한 안영미의 반전 매력에도 무조건 직진하는 사랑꾼 강하늘의 아찔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저격할 예정이다. 이어 동명의 영화를 패러디하며 강하늘이 ‘제임스 본드’ 역으로 분한 코너 ‘007 스카이폴’에서는 무자비한 고문에도 절대 보안코드를 말하지 않는 강하늘을 향해 크루 신동엽이 신박한 맞춤형 고문을 고안해내며 포복절도 웃음 열기를 이어 나간다. 마지막으로 ‘AI 경호원 기가스카이’ 코너에서는 톱여배우 '김고운' 역의 이수지를 경호하기 위해 파견된 AI 경호원으로 변신, '기가후니' 정상훈과 최고의 경호원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SNL 코리아’만의 신박한 아이디어를 담아낸 코너들도 눈길을 끈다. 2022 신년 특집 자연 다큐멘터리 ‘남자의 눈물’ 코너는 남자들의 행동 습관을 분석해내며 현실 공감 가득한 웃음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한 주의 핫한 이슈를 전하는 ‘위켄드 업데이트’에서는 MBTI별 기자들, ENFP 문빈 기자와 INFJ 이소진 기자가 각기 다른 개성으로 리포팅을 선보인다. 대선 특별 기획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서는 ‘인턴 기자’ 주현영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가감없는 인터뷰를 진행해 다시 한번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SNL 코리아 시즌2’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