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 /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방송화면
김남길 /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방송화면


배우 김남길이 섬세하면서도 차원이 다른 강렬함으로 돌아왔다.

김남길은 지난 14일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회에서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와 측은지심을 자극했다. 그는 겉차속따 송하영 캐릭터에 완벽 동화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김남길은 온몸을 내던진 액션 열연으로 초반부터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철수를 명령받았지만 혼자 남아 잠복근무를 하던 송하영은 빨간모자를 흉내 내는 다른 범인을 검거, 그와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부터 화려한 몸싸움을 벌였다. 모방범을 검거한 송하영은 "무슨 마음으로 저럴까?"라며 범인의 심리를 궁금해해 프로파일러로서 적격인 면모를 드러냈다.

검은 우비 차림의 김남길은 무게감이 느껴지는 아우라를 발산하다가도, 단것을 찾는 의외의 귀여운 면모로 반전미를 뽐냈다. 이내 살인사건 현장에 도착한 송하영은 피해자 가족을 먼저 챙기며, 그 고통을 함께 나눴다. 이는 타인에 대한 감수성과 남다른 공감력을 가진 송하영 캐릭터의 성격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

또한 김남길은 예리한 분석력은 물론 사건의 진범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송하영 캐릭터를 빈틈없는 연기로 빚어내며 압도적인 흡입력을 전달했다. 송하영은 강압수사로 방기훈을 범인으로 몰아세우려는 박 반장(정만식 분)에게 맞서는가 하면, 증거를 찾기 위해 이곳저곳을 탐문 수사한 끝에 벽에 쓰인 숫자 2라는 중요한 단서와 함께 그 의미를 찾아냈다.

그러나 송하영은 어렵게 찾은 진범의 증거에도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 박 반장과 강압수사 끝에 살인사건의 범인이 된 방기훈 때문에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뿐만 아니라 파출소에서 이 상황을 모두 지켜보던 다른 사건의 범인 빨간모자 양용철과 눈이 마주치는 장면에서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더불어 송하영은 유가족에게 범인에 대한 소식을 전하며, 자신의 감정을 숨기려고 검지 손톱으로 엄지손가락을 누르는 행동을 보이기도. 김남길은 말투, 표정, 눈빛, 그리고 움직임 하나까지 겉으로는 속마음을 표출하지 않는 송하영 캐릭터의 면면을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방송 말미 송하영은 국영수(진선규 분)로부터 프로파일러에 대한 제안을 받게 됐고, 이전과 비슷한 사건이 일어난 장소로 급히 향하는 모습으로 다음 회를 궁금케 했다.

이렇듯 김남길은 송하영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캐릭터의 서사를 한층 깊이 있게 완성해냈다. 특히 타인에 대한 감수성이 그 누구보다 뛰어나지만 자신의 감정을 철저히 숨기는 것은 물론, 범인을 꿰뚫어 보는 날카로운 시선까지 지닌 송하영을 입체적으로 구현해내며 천의 얼굴임을 다시금 입증했다. 앞으로 그가 보여줄 활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