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은지, 목 통증 호소
"목이 쉴 틈이 없다"
선예, 메인보컬 선정
사진=tvN '엄마는 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엄마는 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엄마는 아이돌' 양은지가 목 통증으로 인해 '중'을 받은 가운데 선예가 메인 보컬로 선발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엄마는 아이돌'에는 메인 보컬 최종 선발전이 그려졌다.

이날 양은지는 보컬 연습을 하면서 목 통증을 호소했다. 그는 "집에서 쉬라고 하는데, 현실적으로 여기서 연습하고 집에 가서 집안일하고 아이들을 봐야한다. 목이 쉴 틈이 없다"라고 털어놨다. 세 아이를 키우고 있는 양은지의 생활은 그야말로 '육아 전쟁'이었다.

무대 리허설을 마친 양은지는 "노래가 아예 안 나왔었어. 어젯밤까지도 노래를 아예 부를 수가 없었는데 약을 먹어서 그래도 나오나보다"라고 말하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가희는 "성대 사진을 찍어서 봤는데, 우리는 많이 봐서 알지 않나. 정말 눈물이 났다"라며 양은지를 위로했다.

또 양은지는 "좋은 목 상태에서 해도 될까 말까인데 목 상태가 이래서 내 자신에게 너무 화가 난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결국 양은지는 상중하 레벨 중 '중'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좋지 않은 목 상태를 고려해 성적에 만족했다. 이후 ‘상’을 받은 가희, 선예, 현쥬니, 별, 박정아가 메인 보컬 후보에 올랐다.

한원종은 메인 보컬로 별을 선택했다. 그는 "스타일과 음역대에 중점을 둬서 어려웠지만 제가 선택한 메인 보컬”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용배는 박정아를 선택, 박선주는 선예를 선택했다. 끝으로 김도훈은 "저팀이 흔들리고 불안한 상황에 단단하게 잡아 줄 사람”이라며 선예를 선택했다.

메인 보컬로 선발된 선예와 함께 멤버들은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 안무에 도전했다. 이날 박정아는 자꾸 틀리는 자신의 안무에 멤버들에게 미안해했고 가희는 "괜찮다, 우리 다 틀렸다"라며 다독였다.

이어 5번 째 안무에서도 삐걱대자 양은지는 자책하듯 난간에 매달려 "사람살려"라고 외쳤고 현쥬니는 "나 오늘 완성하기 전까지는 퇴근 안 해"라며 독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안무가 한하은은 "다들 힘드시겠지만 지금까지 해오신 집중력 한 데 끌어모아서 마지막으로 해보자"라고 응원했고 이에 멤버들은 다시 댄스 행렬로 섰다.

1절이 끝날 무렵 박정아는 완벽한 'ㄷ'자 안무를 선보였고 이 기세를 몰아 멤버들은 끝내 안무를 완성시켜 한하은으로부터 오케이 사인을 받아냈다. 10시간의 노력 끝내 얻어낸 결실에 멤버들은 기쁨을 표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