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캡처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캡처


가수 KCM이 남들보다 죽음의 공포를 크게 느끼게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는 KCM이 출연했다.

KCM은 가족과 관련된 고민거리를 털어놓았다. 그는 "엄마가 대차고 화이팅 넘치시고 건강하셨는데 나이가 들며 지병이 생기다보니 언젠가부터 막연한 두려움이 생기더라"고 밝혔다. 이어 " 제가 누군가와 이별하는 트라우마가 있다. 가까운 사람들과 영원히 이별을 하고 나면 많이 무너진다. 이러다 엄마가 내 곁을 영영 떠나면 어떡할까 생각하는데 생각만으로 일이 손에 안 잡힌다"고 말했다.

KCM은 평소 무선 이어폰을 늘 끼고 있다. 얼마 전에는 한 예능 방송에도 이어폰을 착용하고 녹화해 화제를 모았다. 아픈 어머니의 전화를 받지 못한 이후 생긴 습관이었다. KCM은 "처음에는 혈압 때문에 갑자기 어머니가 쓰러졌다. 버스정류장에서 어머니가 3번 정도 전화를 하셨는데 제가 못 받았다. 그 후로 전화를 받기 위해 항상 이어폰을 끼고 있다"고 전했다.

오은영 박사는 "자식이 부모를 걱정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걱정이 많다"며 "원래 인간은 죽음에 대한 원초적 두려움이 있다. 죽음을 너무 안 두려워하는 것도 이상하지만 죽음을 너무 두려워해서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는 죽음염려증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KCM이 죽음에 유독 큰 공포를 가지게 된 이유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면서부터다. KCM은 친구처럼 지냈던 아버지가 "초등학교 5학년 때 일찍 돌아가셨다. 아버지가 38세였을 때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KCM은 "장래희망을 쓰지 않나. 다음에 태어나면 뭐가 되고 싶냐는 물음에 사람으로는 안 태어나고 싶다고 썼다. 이별하는 게 너무 힘들어서. 다시 이별하는 아픔을 다시 겪고 싶지 않아서 사람으로는 안 태어나고 싶다고 장래희망을 썼다"며 당시 고통스러웠던 마음을 전했다.

KCM은 "아버지와의 마지막날 잠자리를 잡으러 가기로 했는데, 그날 어린 마음에 내가 혼자 잡아서 아버지를 기쁘게 해드려야겠다고 생각한다. 아버지 몰래 버스에 탔다. 그게 살면서 가장 후회된다. 아버지와 갔으면 술을 안 드셨을 텐데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오은영 박사는 어머니 휴대전화에 119를 1번에 저장해두고 위기상황에서 1번을 누르게 하는 연습을 하라고 조언했다. 또한 모친에게 살갑게 대하지 못한다는 KCM에게 "지금, 오늘, 이 순간 표현하셔야 한다"며 "어머니를 볼 때마다 사랑한다고 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중한 아버지를 잃었을 때 마음 일부가 아직 남아있다. 그 마음 때문에 12살 마음으로 어머니를 걱정하면서 어머니와의 끈을 이어폰으로 연결하고 있다"며 "12살 창모자 이별하자"고 조언을 건넸다. KCM은 어머니에게 "건강하게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사랑한다"고 영상 편지를 보내며 진심을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