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김종국이 결혼 후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다.

지난 13일 김종국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짐종국'에는 'MZ세대를 만난 X세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김종국은 조카 소야와 소야의 친동생 소미와 함께 가로수길를 찾아 MZ세대가 좋아하는 데이트 코스를 즐겼다.

이날 김종국은 가로수길로 향하면서 "저는 여자친구와 디저트를 먹으러 가거나 이런 걸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는 "다니던 체육관이 가로수길에 있어서 갔던 적은 있지만, 다른 목적을 가지고 와본 적이 없다.촬하기 위해 왔지만 여기에 나온 것 자체가 어색하다"며 웃었다.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김종국은 조카들과 디저트 가게로 향했다. 김종국을 단 케이크를 먹으며 억지웃음을 지었고 소야는 "맛있죠? 여자친구랑 올 법하죠? 만약에 (여자친구가) '나 다저트 먹고 싶어' 했을 때 안 갈 수는 없잖아"라고 물었다.

이에 김종국은 "와야지 그럼. 다 하지 난 다해. 운동만 시켜주면"이라고 웃었다. 김종국은 "난 여자친구가 있을 때 싸운 유일한 이유가 운동이었어 항상"이라고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소미는 "여행을 가"라고 조언했다. 김종국은 "일단 운동하는 데를 알아보고 근처에 숙소를 잡지"라고 했다. 소야는 "여자 친구는 뭐해. 운동할 동안"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여자 친구에겐 카드를 주면 쇼핑을 하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소야는 "좋은데?"라며 만족스러워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김종국은 "내가 결혼하겠다고 마음먹으면, 체육관을 차려야겠어"라고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다. 그는 "(차린 이유는) 내가 운동을 해야 하니까. 내가 사장이니까 회사는 가야 할 거 아니야 하루에 한 번은. 내가 헬스장을 차리면 아내가 가지 말라고 할 명분이 없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