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사리지 않는 액션
"피해 여성만 12명"
빨간모자 아닌 모방 범죄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인을 잡았다.

14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1회에는 송하영(김남길 분)이 범인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1998년, 경찰들은 '빨간모자 사건'의 범인을 잡기 위해 여장을 하고 동네를 돌아다녔다. 동부경찰서 강력계 송하영은 "그동안 피해 여성이 12명이다"라며 차 안에서 잠복 근무를 했다.

상관의 철수 명령이 내려졌지만 송하영은 계속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골목길을 순찰하던 송하영은 '빨간모자'를 발견했고 범인을 뒤쫓았다.

송하영은 범인과의 몸싸움 끝에 검거에 성공했지만 '빨간모자 사건'의 빨간모자가 아닌 모방 범죄의 범인이었다. 송하영은 "무슨 마음으로 저럴까"라며 범인의 마음을 궁금해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