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X리정 컬래버
"나도 내가 잘돼서 좋아"
어머니 차 선물 '플렉스'
'할명수' / 사진 = '할명수' 유튜브 영상 캡처
'할명수' / 사진 = '할명수' 유튜브 영상 캡처


'할명수' 리정이 전 남자친구를 언급했다.

14일 오후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는 '리정 전 남친에게 연락온 썰.txt'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는 박명수가 리정의 스타일을 그대로 따라해 리정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박명수는 리정과 이야기를 하던 중 "연애 경험을 없냐"라고 물었고 리정은 "연애 해봤다"라고 과거형으로 말했다. 박명수는 "그 분이 연락 안 왔어? 잘 되는 거 보고?"라며 전 남자친구가 연락이 왔는지 물었고, 리정은 "연락왔다. '잘 돼서 너무 좋다'라고 해서 '나도 내가 잘 돼서 너무 좋아'라고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명수는 리정의 재치있는 말에 "참 재미있다. 요즘 젊은이들은 쿨해"라며, "그럼 광고도 많이 찍고 돈도 벌었을 거 아니야. 나는 첫 광고비 2000만원을 아버지에게 현찰로 가져다 드렸다"라고 전했다.

이에 리정은 "어머니 차를 바꿔드렸다. 내가 초등학교 때 샀던 차를 지금까지 타셔서 바꿔드렸다"라고 답했다.

박명수는 "민서야, 배워라"라며 "민서는 공연 한 번 하면 10만원을 받아온다. 들어간 돈은 100배인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